[맛집]공릉동 소문난 멸치국수(맛있는 녀석들 방영)


오늘 갑자기 국수가 땡겨서 가게된 공릉동의 맛집 ‘소문난 멸치국수’

평일에도 점심시간에는 웨이팅을 해야 한다는 전언을 듣고 부랴부랴 출발에서 11시 30분경에 도작~ ^^

주차장이 따로 없어서(있긴 한데 굉장히 협소하다는) 눈치껏 주차를 하고 길을 걸에 가계에 도착했어요

여기가 공릉동 국수 거리라는 걸 오늘 처음 알았네요. (알았네요 (국수집은 별로 눈에 안모이던데@.@안모이던데 @,.@)

 

이면 도로를 끼고 있어서 그런지 여기가 서울인가? 싶을 정도로 한적한 동내 분위기였네요

외관은 정말 평범한 동내 국숫집이에요 일찍 도착해서 그런지 웨이팅은 없었어요 (저희가 다 먹을 타이밍에는? 손님들 러쉬가 시작되는 분위기였네요~? )

맛있는 녀석들 방영 이미지가 여기 저기 걸려있더라고요~ ^^/

 

연예인과 찍은 사진이 많더군요~

 

 

메뉴

메뉴판 쪽에 손님들이 있어서 촬영을 못 했네요?

3000대의 가격대로 구성돼있으며 수제비, 칼국수, 멸치국수, 비빔국수, 김밥 

둘이서 국수 2개에 김밥 한 줄 먹고 9,500원 계산했어요~ ^^

 

먼저 나온 멸치국수와 김밥~

생 대파, 고추 장아찌, 대파 장아찌 그리고 김 가루가 올라가 있는데요

대파 장아찌(?)가 조금은 심심할 수 있는 면의 맛을 쫙 당겨오네요~

국물은 다른 첨가가 안 된 멸치육수였어요~ 구수하고 비리지 않고 감칠맛이 좋더라고~ 진짜 맑은 느낌의 멸치국수는 오랜만인 거 같네요

같이 시킨 김밥은 별 것 안 들어 있는데 맛있는 ㅋ 일단 밥에 온기가 남아있고 유부에 양념이 잘 된맛이랄까?

무조건 국수랑 김밥은 세트로 먹어주세요. ㅋㅋㅋ

 

이어서 나온 비빔국수에요 무시하게 빨간데 매운맛이 강하지 않아요

단맛도 없고 고주장을 안 쓴 양념장의 느낌이고 특유의 시원함이 느껴져서 좋았네요

다 먹고도 입에 양념 맛이 남지 않는 깔끔한 맛이었어요

국수가 생각나시면~ 강추 드려요~

공릉역 3번 출구에서 조금만 걸으시면 된다는점~

 

 

관련글들